맛집안내

안동시티투어 동이사람들

맛집안내

홈으로 안동관광정보 > 맛집안내
양반과 서민의 취향이 공존하는 특색있는 향토음식~
안동맛집사진

유교의 고장 안동은 고유한 음식문화를 잘 보여주는 특색있는 향토음식이 많습니다. 대표적인 음식으로 "헛(참되지 못한) 연간 제사를 위한 밥" 이라는 의미를 지닌 헛제사밥, 선비의 고장 안동에서 대대로 내려오는 독특한 음청류인 안동식혜, 매콤한 맛과 달콤하면서도 간간한 맛이 조화를 이루고 있는 안동찜닭 등이 있습니다.

안동 곳곳에 숨어있는 맛집을 찾아다니며 의례적인 양반취향의 음식과 맵고 짠 서민적 취향의 음식을 동시에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헛제사밥-까치구멍집

등록자: 운영자 / 등록일자 : 2009-09-12 오후 1:17:15
헛제사밥-까치구멍집
대표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 사진
▣헛 제사밥
우리 민족은 옛부터 조상에게 제사를 드리는 풍습이 있다.
제사에는 직계 4대 조상을 모시는 기제사(忌祭祀), 명절이나 절기에 드리는 차례(茶禮), 그리고 모든 직계 조상님들의 묘소를 찾는 시제(時祭)가 있다.
이런 제사가 끝나면 참석하였던 사람들이 둘러앉아 제상에 올랐던 음식을 나누어 먹는데, 이것을 음복이라 한다.
특히 기제사나 차례를 끝내고 먹는 음복에는, 제상에 올랐던 나물 등을 밥에 비벼,
제사밥을 먹는다. 이 제사밥을 제사가 없는 날, 제사 음식처렴 차려 먹는 것을 헛제사밥이라고 한다.
유교의 고장 안동의 고유한 음식문화를 잘 보여주는 향토음식이다.

헛제사밥은 그 유래가 제사 음식이기 때문에, 음복상에서의 모습 그대로이다. 제사에 사용되는, 각종 나물(고사리,도라지,무,콩나물,시금치,가지,토란 등) 한 대접과 각종 전(煎,명태전,두부전 등)과 적(炙,어물과 육류를 꼬지에 끼워 익혀낸 산적)이 한 접시 나온다. 또 탕(湯-주로 쇠고기에 무와 두부가 들어간 육탕)과 깨소금 간장 종지 그리고 밥 한 그릇이 나온다.
이렇게 설명하니 무슨 비빔밥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그래서 혹자는 경상도식 비빔밥이라고 하면 알아듣기 편하고, 종교적·문화적 이질감이 없어질 것이라고 말하기도 한다. 그러나 헛제사밥은 헛투로 만든 제사 음식이다.
악의 없는 거짓이다. 그렇기 때문에 종교적·문화적 이질감이 없이 편하게 유교식 음식을 맛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다. 헛제사밥의 가장 중요한 설명은 먹는 법이다.
고추장을 넣지 않고, 깨소금 간장으로 간을 해야 한다는 것이다. 제사밥이니까 당연히 그러해야하고 제 맛이 난다. 특히 상어와 고등어, 쇠고기 산적이 별미이며, 오래 끓인 탕은 맛이 담백하고 깊어 제사 음식의 고유한 맛을 느끼게 해준다.

* 전화 054-821-1056 안동댐아래 월영교 주차장 앞
창닫기
경북관광진흥협동조합
안동여행상품
온라인예약
안동관광정보
고객센터